충북지부, 보수교육 확대로 의료 전문성 강화

본문

세명대와 2개 부속한방병원 통합해 특별분회 설치
 충청북도한의사회, 제65회 정기대의원 총회 개최


[한의신문=민보영 기자] 충청북도한의사회(회장 이주봉, 이하 충북지부)가 올 한 해 동안 보수교육 횟수를 늘려 회원간 결속을 다지고, 지역 회원들의 의료 전문성을 강화하는 계기를 만들기로 했다.

 

 

지난 22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 그랜드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65회 정기대의원 총회에서 충북지부는 보수교육 부문에 대한 예산을 전년대비 1000만원 증액 편성하는 내용의 2020회계연도 예산안을 원안 통과시켰다. 지난해 2회에 걸쳐 열렸던 보수교육 비용을 현실화하고, 지역 회원들이 양질의 강의를 수강하면서 지부에 대한 소속감을 느끼도록 하기 위해서다.

 

충북지부는 이외에도 △의장 및 부의장 선출 △2018회계연도 결산 승인 △2019회계연도 가결산 승인 △납부우수회원 연회비 선납할인 △중앙대의원 인준 △명예회장 추대 △회칙 개정 △세명대 및 세명대 부속 충주·제천 한방병원 통합 특별 분회 설치 △제66회 정기대의원총회 개최일 선정의 건 등을 논의했다.

 

의장에는 이기준 동서한의원 원장이, 부의장으로는 이승우 참경희한의원 원장과 류성식 유한의원 원장이 선출됐다. 연회비 선납할인은 4~5월에 회비를 먼저 납부한 회원에 대해 8만원의 할인 혜택을 주는 내용이 원안 통과됐다.

 

중앙대의원으로는 청주 분회의 이기준 동서한의원 원장, 김진배 김진배한의원 원장, 이동준 명진한의원 원장, 우정순 제중한의원 원장이, 충주분회의 최원근 천지한의원 원장, 제천분회의 이승룡 내토한의원 원장, 기타 분회에서는 최동호 천수당한의원 원장 등이 인준됐다. 명예회장으로는 이기준 동서한의원 원장(직전 충북지부 회장)이 추대됐다.

 

세명대 한방병원 특별 분회 설치와 관련, 이은용 세명대 충주한방병원장은 “1992년 설립돼 분회로 활동하고 있던 세명대에는 51명의 교원이 소속돼 충주 분회와 충청북도한의사회, 대한한의사협회 회무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며 “앞으로 분회 활동을 재정비해 원활하게 회비를 납부하고 분회와 지부, 중앙회의 회무에도 적극 참여하는 등 회무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세명대와 2개 부속한방병원의 특별 분회를 설치하는 안건이 원안 통과됐다.

 

한편 1부 순서에서 진행된 시상식에서는 △이은용 세명대 충주한방병원장, 정주희 충북지부 총무부회장이 충북도지사 표창장을, △조성채 송수한의원 원장, 손만례 중국인제한의원 원장이 대한한의사협회 표창패를, △이주성 주성한의원 원장, 박종익 경희조은한의원 원장이 충북한의사회장 표창패를 수상했다. 충북한의사회장 공로패는 이기준 동서한의원 원장이 받았다.

 

내빈으로는 조성기 명예회장, 우정순 명예회장, 정사윤 명예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외빈으로는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현호 자유한국당 예비후보. 정정순 더민주당 후보, 이현웅 더민주당 후보, 김양희 미래통합당 후보, 윤갑근 미래통합당 후보, 곽인주 충북 치과의사회장, 신태수 충북 약사회장, 성백길 건강보험공단 대전충정지역 본부장, 이상필 대전충청지역본부 보험급여부장, 유혜경 국민건강보험공단 청주서부지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주봉 충북지부 회장은 인사말에서 “코로나19의 확산 추세로 각 지부의 행사 일정이 연기되고 있지만, 총회에 올라온 다양한 안건을 대면으로 논의해야겠다는 생각이 있어 이렇게 총회를 개최하게 됐다”며 “어려운 현 한의계를 돌파할 수 있는 협회의 모든 정책이 원활하게 논의되는 한 해가 됐으면 한다. 오늘 참석하신 모든 분들의 앞날에 좋은 일만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민보영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